way to go.

Posted
Filed under 일상에서
오늘 Tistory.com이 업데이트되면서 독립도메인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사실 widelake.tistory.com 이라는 기나긴 도메인에도 비호감이었지만, widelake.net 이라는, 제딴에는 오래 쓴 도메인을 마냥 놀리고만 있는 것 같아 답답했었거든요. 이제사 정상적으로 쓸 수 있게 된 듯 합니다. 호스팅 계정에는 별도 도메인을 할당해놓고 있으니 뭐, 아직 걱정은 없는 편입니다. 호스팅 계정은 사실 블로그나 홈페이지 용으로 쓴다기보다는 파일 서버 쪽으로 더 쓰고 있으니(이거 cafe24 에서 보시믄 안되는데에…; ) 말이죠.

도메인 기반 gmail도 별도로 신청해뒀으니, 이거야 도메인 비용만 빼면 보통 쓰게 되는 서비스는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겠네요. 뭐 tistory가 어떻게 될런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지금 당장은요.

카페를 운영하기 때문이라는 핑계로 지금까지 네이버 블로그를 써왔습니다만, 주소도 지치도록 길고, 네이버에 이것저것 퍼주는 느낌이 있어 왠만하믄 사용을 안하려고 합니다. 회사에서 네이버 블로그 띄우고 있는 것도 눈치가 좀 보이구요(…). 티스토리도 계정 용량이나 트래픽에는 간섭을 받지 않는 서비스니 괜찮을 듯 합니다.

여튼, 앞으로는 이쪽으로 주로 포스팅하기로 하겠습니다.
아, 네이버 블로그는 http://blog.naver.com/widelake. 지금까지 쓴 포스트들은 냅두겠습니다. 링크하거나 트랙백 거신 분들도 많고 하시니까요. 어떻게 보면 기본이겠죠.

그럼, 이제는 widelake.net 입니다. 히히

way to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