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5천장 한정이 비싸면 안되나?

20억? 9만7200원? 돌아온 서태지는 비싸다 [오마이뉴스 | 20071102]

간만에 발매되는 서태지의 리마스터링 베스트 앨범, [&] SEOTAIJI 15TH ANNIVERSARY가 비싸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환영 일색인 다른 언론에 비해 역시 다른 면을 조명하는 오마이뉴스 기사답긴 하네요.

1만5천장으로 한정 판매될 이 앨범의 가격은 97,200원으로 잠정 책정되어있습니다. 구성은 리마스터링된 1~7집까지의 모든 앨범 및 미공개곡, 라이브곡 등 부가 음원 및 뮤직비디오, 라이브 클립 등으로 구성된 DVD 2장. 디스크만 9장에 달하는 구성이고, 아직 자세한 스펙은 공개가 되지 않은 상황의 대략적인 스펙입니다.

‘가격’만 놓고 보면 싸지 않은 금액입니다. 하지만 저 기사를 쓰신 기자님은 저게 대량으로 판매되는 앨범이 아닌, 1만5천장만 발매되는 한정 판매임을 놓치신건지, 간과하신건지 여튼 간에 빼놓고 기사를 쓰신 듯 합니다. 즉, 니즈가 불명확한 대중에서 대량으로 판매하는 경우가 아닌, 니즈가 충분한, 아니 넘쳐나는 소수의 팬을 대상으로 하는 제품, 때문에 다른 제품과의 경쟁을 감안하지 않아도 되는 협소한 시장에서의 독점 상품이 반드시 싸야합니까? 지적을 하려거든 왜 1만5천장 밖에 안되냐, 15년을 함께 했으나 이런 저런 이유로 1만5천장 한정 앨범을 사지 못하는 팬에 대한 배려는 없는 것이냐, 이런 점을 지적했어야죠(가뜩이나 지금 구매 전쟁의 기운이 도는구만).

아주 단순하게 계산을 해보죠. 서태지와 아이들 시절 및 서태지 솔로 정규 앨범 및 라이브 앨범의 정가는 11,000원 선입니다(YES24 기준). 이걸 패키지로 묶어서 파는 것이니 약 10% 정도는 가격을 빼고 장당 10,000원이라고 치죠. CD만 7장이니 벌써 7만원이군요. 거기에 DVD 2장인데, 3 DISC로 발매되었던 2004 Seotaiji Record of The 7th의 정가가 29,900원이니까 완전 무식하게 계산해서 장당 10,000원이라고 치고, 그러면 DVD 2장에 20,000원이네요. CD 7장에 70,000원, DVD 2장에 20,000원. 9만원이군요. 여기서 10% 정도 또 빼고, 81,000원에, 15,000장 한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구매욕구 충족을 감안하면 대강 저 가격이 비싸단 느낌이 들지 않는군요. 아,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팬심에 의한 억지 계산입니다. 가격이 저런 엉성한 공식에 의해 산출되었을리는 없지요.

비싸다고 까는 건 좋은데, 과연 저 기사를 쓰신 기자님께서 한정 판매라는 사실을 알고 얘기를 하신 것인지, 아니면 알고 있으면서 의도적으로 무시하신 것인지는 몰라도, 기사 내에는 한정 판매의 “한” 자도 보이지 않습니다. 깔려면 팩트나 제대로 제시하시면서 까세요. 독점이라고 비싸게 하면 안된다? 억울하시면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세요. 한국에서 무대 공연 가격이 미친 듯이 비싼 것에 대해서는 한마디 지적도 안하면서, ‘서태지’니까 까는 겁니까? 저 가격이 정말 비싼 것이면 팬들이 스스로 구매하지 않을 것이고, 알아서 망하겠죠. 소비자 편익이라는 광의의 잣대를 들이밀 상황이 아닌데, 잣대를 엄한 상황에 엉뚱하게 들이민다면 기사라고 할 수 있을지조차 의문스럽군요.

그리고 서태지가 상업적이다 어쩌다는 평들. 풋. 서태지가 언제 난 비영리 가수라고 선언이라도 했답니까? 애초에 자신들이 멋대로 만들어놓은 틀에 서태지가 맞게 행동하지 않는다면 그걸 까면 어불성설 아닌지요. 비밀주의, 상업적 이딴 소리는 하도 많이 들어서 귀에 못이 박히네 아주. 당신들이 스스로 만들어놓은 틀에 들어오지 않고 맘대로 행동한다고 목조르는 행동 같은 건 하지 말라 이 말입니다.
 
“서태지는 비밀주의를 무기로 하는 영리한 비즈니스맨”이란 평가? 비밀주의라는, 기자들 입맛에 맞지 않게 행동한다고 억지로 붙여놓은 평가를 제외하면 틀린 말도 아니네. 영리한 비즈니스맨이면 안되는 겁니까? 깔깔.

그러거나 말거나 일단 결제 완료. 다행히 순위권인 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사 올리는 인증샷. 8712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 댓글

    1. 전 제 수준의 블로그에
      pr5 라는거부터가 미스테리였고
      1년 가량이나 유지된건 진짜 미스테리였기에…~_~;

    2. ‘전 제 수준의 블로그’ → ‘제 블로그 같은 마이너 블로그’
      로 고칠라고 했는데 비번이 안 먹네요;;;

  1. 친구 주문을 대신해줬는데 비싸긴 하더만 -ㅂ-)y-~~~

    95,400에서 2,000원 쿠폰쓰고 올앳카드 결제로 3% 캐시백, 올앳 도서 캐시백 2,000 정도로 한 5천 몇백원 깎이려나..

    한정 마케팅에 익숙한 이동네 (& 나는 떠난 :P) 라고는 해도 이건 너무한거 아니냐 하고 지적하는 글에 너무 과민반응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싶어용. 저런 지적도 못한다면 스타벅스의 가격 정책, 유난히 한국에만 오면 개쳐비싼 브랜드 의류 가격에 대한 비판도 하기 힘들지. 그래도 CD 한장의 프레스 원가가 얼만데! 같은 말은 안나왔잖아? 그걸로 됐다고 생각해 (..)

    (편의점 한정 상품에는 매번 낚이지만 그건 그리 안비싸다능)

    1. 젠틀하게

      베니건스 파스타류 + 스타벅스(!!!) 컵커피 껴주는 행사
      삼각김밥 + 음료수 할인 또는 껴주는 행사

      좋은 예가 얼마나 많아!!

    2. 생각나는게 그거 밖에 없었다고(…)

      님하도 훼X리마트에서 파는 소녀시대 삼각김밥의 매력에 빠져BoA요(…)

  2. 제 10년이나 묵은 예전 잡글을 퍼다올린 댓글은 삭제했습니다.

    작성하신 분께:
    뉘시지요? -_-

    그리고 아무리 잡글이라도 예전에 다른 곳에 올린 글을 그렇게 막 퍼오시면 곤란합니다만.. 절 아시는 분이시거나 하실 말씀이 있으시면 방명록 비밀댓글이나 메일로 연락주세요.

    솔직히 말해서 불쾌합니다.

  3. 서태지라는 이름값이 10만원밖에 안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실 20만원이든 30만원이든 살 사람은 사겠죠.
    (대신에 구매하는 사람들이 2개사는걸 하나 사고 그러겠죠.)

    1. 서태지닷컴쪽 포럼에서는 생각보다 싸게 나왔다는 반응이 많더군요. 뭐 제가 보기에도 스펙에 비해 비싸지 않은 편이었지만.. 팬이 아닌 일반 사람들이 보기에는 다르게 비춰보일 수 있으니까요.

  4. 무엇을 하든 항상 비난 여론이 있기 때문에 팬이면 익숙하지 않습니까? 언제나 그랬든 당연한 문제로 까는데요 뭐..
    저도 92 년부터 팬인 사람이지만, 이번 앨범은 아쉽게도 못샀네요. 열정이 예전 같지 않은 것도 사실이고. 그래도 새 앨범은 꼭 선착으로 살겁니다.

    1. 언제나 그렇죠…

      우울하긴 하지만 전 일단 샀으니 11월말까지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는 중입니다 🙂

  5. 저도 사고 싶었는데.. 한눈판 사이에..
    다음날 무가지에 나오더군요.. 1분만에 매진;;
    (어디서 못구할까요;; 쿨럭)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