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총액 446억달러에 야후 인수 제의

Microsoft Proposes Acquisition of Yahoo! for $31 per Share
[Microsoft PressPass | 2008-02-01]

msyahoo.png그동안 미 증권시장, 그리고 온라인에서 꾸준하게 소문이 돌았던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야후! 인수설이 마침내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공식 보도자료 배포 채널인 마이크로소프트 프레스패스(Microsoft PressPass)를 통해, 야후! 이사회에 1월 31일 야후! 주식의 나스닥 종가인 주당 19.18달러에 약 62%의 프리미엄이 덧붙은 주당 31달러, 총액 446억 달러(약 42조원)로 야후의 보통주를 모두 인수하겠다는 의향·제안서를 보낸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MS가 야후! 인수를 위해 지불할 446억달러는 MS가 지금까지 실행한 모든 인수를 통틀어 최고 금액이고(이전까지는 2007년 8월에 에이퀀티브를 인수하면서 들인 60억 달러), MS는 주주의 선택에 따라 현금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보통주와 현금을 지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금액이 IT 업종에서는 너무 커서 영 실감이 안나는군요. 구글이 더블클릭을 인수하면서 들인 31억 달러나, 유튜브를 인수하면서 들인 16.5억 달러가 초라해보일 정도입니다.

2007년 5월경 뉴욕포스트에서 보도했던 500억 달러 규모의 인수설보다는 약 54억 달러가 줄어든 금액이긴 하지만, 당시 야후!의 주가가 주당 27~30달러를 기록했던 것을 감안해보면 오히려 주당 지불할 프리미엄은 더 늘어났습니다. 그만큼 MS가 구글을 따라잡고,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야후!를 절실히 원하고 있다는 반증이 됩니다(인수한다 하더라도 당장 구글을 따라잡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MS가 Windows Live를 런칭하면서 대대적인 바람몰이를 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그리고 앞으로도 그 전망이 불투명하고, 2007년 400억 규모를 넘었고, 2008년에 거의 800억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온라인 광고 시장을 놓칠 수 없기 때문에 야후!, 그리고 야후보다는 오버추어를 인수하기 위해 446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소박하기까지 합니다. 하도 억억 거려서 감각이 떨어지기는 합니다만, 야후!이사회가 MS에게 “에게~ 겨우 446억? 좀 더 써보지?”라고 배짱튕겨도 MS는 아쉬울 것이란 얘기죠.

만약 야후!가 MS의 제안을 그대로 수용하거나, 다소 올려불러서 수용한다 하더라도 반독점법에 걸릴지는 확실하지 않을 듯 합니다. 워낙 그 시장에서의 구글의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시장의 경쟁을 촉진한다는 측면에서 미 경쟁 당국이 의외로 쉽게 승인을 내줄 수도 있겠습니다만, 뭐 그거야 실제로 인수가 진행되어봐야 아는 법이지요. 인수가 되더라도 브랜드 가치 때문에 당분간(어쩌면 상당기간) 야후! 자체는 존속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MS가 연초부터 승부수를 던지네요. 올 한해도 재밌겠습니다. 🙂 보도자료 원문은 제일 위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

  • 컨버런스콜과 동시에 배포된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는 아래에서 다운로드받으실 수 있습니다. 야후! 보통주 1주당 31달러, 또는 0.9509의 MS 보통주가 조건이고, 선택에 따라 50:50으로 현금과 MS보통주를 나눠서 받을 수도 있습니다. 2분기까지 타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하는군요.
    cfile10.uf.12795D144BDC43C9015914.ppt

  • 야후에서도 일단 보도자료를 배포했습니다.
    Yahoo! Board of Directors to Evaluate Unsolicited Proposal From Microsoft
    [Yahoo! Press Room | 2008-02-01]

SUNNYVALE, Calif., Feb 01, 2008 (BUSINESS WIRE) — Yahoo! Inc. (Nasdaq:YHOO), a leading global Internet company, today said that it has received an unsolicited proposal from Microsoft to acquire the Company. The Company said that its Board of Directors will evaluate this proposal carefully and promptly in the context of Yahoo!’s strategic plans and pursue the best course of action to maximize long-term value for shareholders.

unsolicited라는 표현(‘요구하지 않은’으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만 ‘불필요한’이라고도 해석할 수 있습니다)을 쓴 것을 보니 영 기분이 좋진 않은 듯 하군요(하긴 누구라도… ^^). 일단 이사회에 즉각 회부하여 주의깊게 검토하겠다는 ‘의례적인’ 표현으로 간단하게 릴리즈만 했습니다.

29 댓글

  1. 한마디로, 놀랍네요.
    인터넷업체 하나에 42조원이라.. 얼른 감이 잘 안 잡힐 정도입니다.
    떡이님 블로그를 통해 속보를 전해들었는데..
    여기서 다시 새로운 몇 가지 사실을 더 얻어가네요. 고맙습니다.

  2. 미쿡은 모르겠는데 EU쪽은 좀 걸릴 거리가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하더라능..

    1. ㄷㄷㄷ;

      아까 나스닥 개장하기 전에 premarket에서도 30불 넘게 부르던 사람들이 수천명이었는데, 장 개장하니까 완전 ㅎㄷㄷ이네요;;

  3. 나름대로 타당해 보이지만 인터넷비즈니스란게, 과연 1+1이 최소 2이상이 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역사에 남을만한 m&a가 되겠지만, 그 평가가 어찌될지…

    야후가 어쩌다가 이런지경이 됐는지도 모르겠고요. 사업이란게 참…

    1. 1+1을 2이상으로 만들고 싶은 것이 MS의 심정이겠죠. 야후로써는 요즘처럼 힘든 시기에 선택의 기로가 제한되어있으니 난감하겠습니다…

  4.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바로 야후와 구글이죠. 첫째로, 야후는 지금 이 제안을 거이 받아들일수 밖에 없는 입장에 처 했다는것 입니다. 다른 기업들과 달리 야후의 BOD 는 매우 특이하고 약해서 회사에 대한 충성심? 회사의 미래? 보다는 각자의 수익을 중요시 여깁다는 겁니다. 여기서 또 집고 넘어가야하는것은 바로 야후의 주식을 2번째로 보유하고 있는 어느 회사입니다 (회사이름을 까먹어서 죄송해요^^;;) 이 투자회사 이번년도와 저번년도 실적이 안좋아서 이 회사의 CEO? or CFO 는 이 기회삼아 엄청난 수익을 회사에 안기고 자신이 부진했던것을 만회하려 하거든요. 만약에 이 회사가 보유한 5.9% 의 주식을 팔면 이 회사는 $2.4 billio이란 돈을 벌수 있기에 더할나의 없는 찬스지요. 그래서 BOD가 offer를 favor 하는 쪽으로 몰고 갈수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그 반대파가 약하다는 거구요. 만약에 그리고 이번 offer 을 take 하지 않으면, MS는 자기들의 power을 이용해 Yahoo의 BOD를 이용해 hostile takeover도 가능하다는겁니다. 딴 사람들은 Google이 offer를 할수도 있잖아? 라고 생각하실수 도 있지만 문제는 Google + Yahoo 는 미국 Anti-Trust law에 against 한다는 겁니다. 그리고 MS + Yahoo 는 그것을 violate 하는게 아니고여 그래서 현제 Jerry Yang이 이것을 어떻게 할지 정말 궁금하네요…그리고 또 여기서 승자가 될수 있는것은 AOL입니다. 알다시피 Time Warners는 AOL의 부진한 실적이 맘에 안들어 팔려 하지요. 그래서 MS + Yahoo를 본 Google이 AOL을 target할 수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현제의 market share로 봐서는 그럴 일이 일어날 활율은 적다고 봅니다 왜냐면 현제 Google의 online advertising market share는 6x.x % 에 달하고 Yahoo는 고장 16.x.? 정도러 2위를 유지하고 있어서 MS + Yahoo가 그다지 큰 threat은 될수 없다고 보네요. 참고로 제가 여기 나열한 내용들은 Times Online 에서 읽으실수 있읍니다. ^^ 아직 학생이지만 평소에 이런것에 관심이 많은지라^^

    1. 상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여러가지로 바라볼 점이 많은 이번 인수전입니다. 다른 기사를 몇개 찾아보니 뉴스 코프에서도 야후에 떡밥을 던졌다 하던데, 관전 포인트가 하나 더 늘었습니다. 🙂

      AOL의 거취도 흥미로운 요소 중 하나겠군요. 🙂

  5. 와우.. 야후를 먹은 마이크로…
    앞으로 기대가 많이되네요..
    구글을 과연 이길 수 있을지.. 또, 메일이나 서비스부분은 얼마나 큰 변화가 될지… ㅎㅎ

    1. 만약 저 제안이 야후!에 있어 받아들여지고 실제 인수가 이루어진다 하더라도 상당기간, 어쩌면 영원히 야후! 서비스는 독립적으로 운영될 것 같습니다. 그냥 싹 먹어치우고 없애버리기에는 야후!의 브랜드 가치가 너무 크지요.. ^^

  6. 핑백: 학주니닷컴
  7. 내가 야후 회원인데 회원정보가 정말로 날아갈것 같아요 내가 그동안 작성한글이 추억이 될건데 나의 개인정보가 날아가게 해서는 정말로 안됩니다.
    야후가 아메리칸온라인(AOL)한테 인수될 것인데 아메리칸온라인(AOL)이 한국에 진출한 후에도 지식등급(브론즈(1)~다이아몬드(10)까지의 등급과 모든 서비스 사용방법중에 일부와 디자인만 변경하고 블로그,카페 그대로 유지 및 지식 질문,답변,의견,추천수를 그대로 유지해야 되겠어요.
    그래야 야후의 10년동안의 가치가 더 늘어나는것 같아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