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에 대한 생각

설치형 블로깅툴의 서비스화가 이루어진 대표적인 경우는 워드프레스오알지(http://wordpress.org)가 워드프레스닷컴(http://wordpress.com)로 된 경우가 있겠습니다. 국내에서는 티스토리와 오마이블로그, 티스토리와 통합된 이노리(http://innori.com)등이 있겠죠.

이렇게 서비스화된 설치형 블로깅 툴의 포지션은 서비스형 블로깅 툴과 설치형 블로깅 툴 사이라고 봅니다. 명확하게 가운데는 아니겠지만, 설치형 블로깅 툴과 서비스형 블로깅 툴의 장단점이 동시에 공존하는 포지션, 대개 애매한 포지션이라고도 하지요.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는 초보자들에게는, 특히 예전에 홈페이지 한번 만들어본 적이 없는 완전 생초보자들에게는 서비스형 블로깅 툴이 편하다는 건 불문가지입니다. 그냥 회원 가입하고 글자 몇개 치고 클릭 몇번 하면 번듯한 내 블로그가 하나 생겨있는 것이지요. 여기서 네이버 블로그의 강점이 있는 겁니다. 누구나 만들 수 있고,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쉬운 툴로써의 장점은 기능이 안 좋거나 뭐가 부족하다는 것을 어느 정도 상쇄하지요. 많이 개선되긴 했지만 약관의 불리함도 마찬가지입니다(어디 사용자들이 약관 제대로 보기나 한답니까).

반면, 블로깅을 오래하고 서비스형 블로깅 툴의 제한적인 기능이나 사용자에게 불리하도록 작성되어있는 이용약관에 불만을 가지는 경우, 설치형 블로깅 툴을 모색하거나 이동하게 됩니다. 아무리 버전업이 되어가면서 쉬워지고 있다 하더라도 여전히 호스팅을 사고, (도메인을 사고,) 설치파일을 업로드해서 설치하고, 서버 설정까지 마치는 일은, 능숙하게 하시는 분들이 생각하는 만큼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태터툴즈 설치 조낸 쉬운데?’ 라는 말은, 대중적인 지지를 얻지 못하는 문장입니다. 대신 어렵사리 설치를 하고 나면, 그만큼의 강력한 기능과 확장성을 그 댓가로 얻게 되지요.

서비스 지속성의 경우, 설치형 블로깅 툴은 트래픽 무제한 상품이 아닌 이상 트래픽이 오버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것저것 신경을 쓰는 등 번거로운 일이 많습니다. 스킨에서 이미지를 다 빼버리기도 하고, 동영상을 게시할 때는 동영상 공유 서비스를 쓰는 등 참 번거롭지요. 그에 반해 서비스형 블로깅 툴은 트래픽이 넘쳐서 접속이 안되는 경우는 거의 없긴 하지만, 사용자가 워낙 많다보니 수시로 서버 점검에 들어가는 일도 많습니다(제가 네이버 블로그를 뜬 이유 중 하나입니다). 뭐 서비스 지속성에 대한 문제는 거의 비슷비슷하겠네요.

접근이 쉽고 간편한데다가, 트래픽 넘칠 위험도 없지만 불리한 이용약관, 제한된 기능, 부가서비스의 유료화, 서버의 불안정성이 단점인 서비스형 블로깅 툴.

약관도 없고, 기능도 확장이 가능한데다가 서버 불안정도 그다지 많지 않지만(호스팅 업체의 문제는 접어두고), 설치도 어렵고 기능이 워낙 많이 사용하기도 녹녹하지 않은데다가 어떻게든 비용을 들여야하고, 동영상이나 이미지 위주의 블로거이면 트래픽이 넘칠까봐 노심초사해야하는 설치형 블로깅 툴,

그러면 이 둘을 잘 융합해보면 어떨까요. 그래서 나온 것이 설치형 블로깅 툴의 서비스화라고 봅니다(서비스형 블로그의 설치형 블로깅 툴 화는 어렵지요). 티스토리가 발표되기 직전 오마이블로그도 태터툴즈 기반으로 서비스를 변경했고, 그 직후 바로 티스토리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런 ‘서비스화된 설치형 블로깅 툴’의 포지션은 앞서도 얘기했지만, 기존 서비스형 블로깅 툴을 사용하던 사용자들을 끌어옴과 동시에(가입 자체가 무척 간단하죠. 티스토리의 경우 초대장만 받으면 간단하게 가입이 처리되어 오히려네이버 블로그 만들기보다 쉽습니다), 완전 설치형 블로깅 툴로의 엔트리 게이트 역할도 일정 부분 감당하고 있다고 봅니다.

제아무리 서비스화된 ‘설치형 블로깅 툴’이라 하더라도 완전 설치형 블로깅 툴 본체에 비해 제공하는 기능이 제약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이고, 이에 만족하지 못하는 사용자들은 결국 설치형 블로깅 툴로의 완전 이전을 꾀할 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그 블로깅 툴이 ‘서비스화된 설치형 블로깅 툴’에서 사용하는 그것이라면 더할 나위없이 이동이 간편하지요. 예를 들어 다음 블로그에서 태터툴즈, 혹은 무버블타입으로 이전하는 것보다는 티스토리에서 태터툴즈로 이동하는 것이 쉬운 것은 자명합니다. 그 툴을 이미 써봤으니까요. 사용 방법의 체득은 사용자의 제품 선택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팩트입니다(휴대전화 시장에서 애니콜의 시장 점유율이 떨어지지 않는 이유나, SKY의 열혈 사용자가 존재하는 이유, 그리고 오피스 어플리케이션들이 죄다 MS 오피스를 닮은 이유도 비슷합니다. 단순한 기능 문제가 아니죠).

TnF에서는 아니라고 하실 것 같긴 하지만, 제 짧은 소견으로는 티스토리의 등장에는 이러한 배경이 있다고 봅니다. 뭐 제가 소상히 알고 있는게 아니니 너무 뭐라 안하셨으면 좋겠지만.. ^^; 거기에 TnF는 이 티스토리를 다음커뮤니케이션과 합작함으로써 서버 부담을 줄였습니다. 그리고 합작 외에 동영상을 제외한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다른 어떠한 것들도 티스토리 서비스에 영향을 주고 있지 않습니다(동영상 서비스에 다음 로고 하나 박혀있는 플레이어가 불만이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mncast.com 같이 광고가 덕지덕지 붙어있는 것보다는 그 로고 하나 깔끔하게 박혀있는게 훨씬 낫습니다).

현재의 티스토리는 결코 돈을 벌 수 있는 서비스가 아닙니다. 지금도 돈을 계속 쏟아붓고 있을 뿐이지 어떠한 수익모델을 만들어서 당장 어떻게 돈을 뽑아내긴 힘듭니다. 하지만 티스토리가 지금 이상으로 성공한다면, TnF가 의도했던 의도하지 않았던 간에, 솔루션으로써 작동할 수 있습니다. 이는 곧 사용자들의 푼돈을 긁어야하는 B2C의 소모적인 시장이 아닌, 액수의 단위가 다른 B2B 간 시장에 뛰어들 수 있다는 뜻이죠(뭐 이건 순수한 제 상상입니다-_-).

그럼 다음은 무슨 생각으로 티스토리에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일까요? 그 트래픽 다 감당하면서. 글쎄요. 전 아직까진 모르겠군요. 여러가지 생각이 떠오르긴 하지만 정말 조악스럽고 제가 생각해도 말이 안되는 것들 뿐이라 나중에 말끔하게 정리를 하면, 그때 포스팅을 하던가 하겠습니다. 쓰다보니 정리가 안되는군요. -_- ⓣ

!!————————————–티스토리 초대장 필요하신 분은 비밀덧글로 메일 주소와 원하시는 호스트네임(○○○.tistory.com)을 알려주세요. 호스트 네임이 이미 사용중인 경우 제가 임의로 생성해서 드리겠습니다. 로그인 후 호스트 네임은 변경이 가능하니 제가 대충 생성한 그 호스트를 사용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_-; 왠지 이게 결론같죠? 힛.

한가지 부탁은, 될 수 있으면 앞으로 계속 쓰실 분들이 요청해주셨으면 합니다.
초대장 5장 다 사용했습니다. 다음 기회를 이용해주세요. 🙂

28 댓글

    1. 네.. 다음도 잘 되고 네이버도 잘 되고 저희 회사도 잘 되어야죠. 🙂

      다음이나 네이버 같이 새로운 시도를 계속할 수 있는 것도 복이예요 어쩌면… ^^;;;

  1. 안녕하세요. 올블에서 왔습니다.
    초대장 한장 얻을 수 있을까요.
    늦었다면 할 수 없고 아직 괜찮으시다면 하나 부탁드립니다. ^^
    gagoill@korea.com
    sikki
    ..입니다.

  2. 안녕하세요.
    다름이 아니구, 티스토리 초대장을 부탁드릴려구요. ^^a
    초면에 덥썩 부탁부터 드려 죄송합니다.

    메일은 tarepooh@gmail.com
    원하는 호스트네임은 longago.tistory.com
    입니다. ^.^

    부탁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늘 행복한 나날 되십시오.

    서광훈 올림
    ^_________^

  3. 정말로 주시다니.. 초대장 감사합니다. < (__)>
    잘 쓸게요. ^^)> 고맙습니다.

  4. 안녕하세요, 처음 뵙는데 대뜸 초대장 부탁드려서 죄송하지만 남아있으면 저도 한장^^;

    태터툴깔아서 쓰고 있었는데 수백개 달하는 스팸코멘트 때문에 지금 닫아버린 상태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블로깅해야하나 고민중이거든요.

    초대장 남았으면 부탁합니다.
    호스트네임은 Mytholic(1순위) 또는 NaMaSte 이면 좋겠네요.

    namaste@fusionsoft.co.kr

  5. 안녕하세요.
    초대장을 주신다니 감사합니다.
    아직도 신청을 받나요?
    받는 다면 아래에 내용을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

    node_one@naver.com
    pobby.tistory.com

  6. 저도 비슷한 의문을 가지고 TnF에 비슷한 내용으로 글을 올린 적 있습니다. (조금 방향이 다르긴 해도) 아마, 다음에서는 블로그 노하우를 가져갈려는 게 아닐까? 라는 생각도 들고요.. 아니면, 가능성 있는 회사이니 미리 투자 할려는 생각도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태터툴즈 사업회나 오프모임이 있을 때 항상 다음측에서 참가하는 것 같더라고요. ^^;;; 뭐, 말씀하셨듯이 여러가지 새로운 시도를 하는 건 좋은 것 같습니다. 태터에서나 다음에서나.. 그리고, 네이버도… 호수님 회사도 새로운 시도 한번 해봐야죠? +_+

    1. 참 돈이 안된다 싶으면서도 이렇게 투자한다는 게 궁금하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저희 회사도 이것저것 도전해보면서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 연봉 팍팍 오르게 ㅋ

    1. eruhkim.org의 RSS 주소를 FeedBurner로 변경하였습니다. 혹시 리더기로 읽으실거라면 변경해 주세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