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번째 생일을 맞은 스팸 메일

몰랐습니다. 스팸메일이 저랑 동갑일 줄이야(이러면서 제 나이가 뽀록나는-_-). 물론 스팸이라 불리는 정크 메시지가 이 세상에 등장한 것은 그보다 몇년 전이지만, 이메일로 전파되는 스팸은, 1978년 5월 3일, HP에 합병되기 전 컴팩에 합병된 DEC(Digital Equipment Corporation)이 인터넷의 전신인 ARPANET(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Network)에서 미 서부지역에 거주하던 사용자 약 400명에게 뿌린 장비(DECSYSTEM-20 Family) 홍보 메일이 최초라고 합니다(당시 DEC는 미 동부 메사추세츠에 위치했습니다).

당시 최초로 발송된 스팸은 아래와 같은 내용이었다고 합니다(이하 내용의 원문은 http://www.templetons.com/brad/spamreact.html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DIGITAL WILL BE GIVING A PRODUCT PRESENTATION OF THE NEWEST MEMBERS OF THE
DECSYSTEM-20 FAMILY; THE DECSYSTEM-2020, 2020T, 2060, AND 2060T.  THE
DECSYSTEM-20 FAMILY OF COMPUTERS HAS EVOLVED FROM THE TENEX OPERATING SYSTEM
AND THE DECSYSTEM-10 <PDP-10> COMPUTER ARCHITECTURE.  BOTH THE DECSYSTEM-2060T
AND 2020T OFFER FULL ARPANET SUPPORT UNDER THE TOPS-20 OPERATING SYSTEM.
THE DECSYSTEM-2060 IS AN UPWARD EXTENSION OF THE CURRENT DECSYSTEM 2040
AND 2050 FAMILY. THE DECSYSTEM-2020 IS A NEW LOW END MEMBER OF THE
DECSYSTEM-20 FAMILY AND FULLY SOFTWARE COMPATIBLE WITH ALL OF THE OTHER
DECSYSTEM-20 MODELS.

WE INVITE YOU TO COME SEE THE 2020 AND HEAR ABOUT THE DECSYSTEM-20 FAMILY
AT THE TWO PRODUCT PRESENTATIONS WE WILL BE GIVING IN CALIFORNIA THIS
MONTH.  THE LOCATIONS WILL BE:

               TUESDAY, MAY 9, 1978 – 2 PM
                   HYATT HOUSE (NEAR THE L.A. AIRPORT)
                   LOS ANGELES, CA

               THURSDAY, MAY 11, 1978 – 2 PM
                   DUNFEY’S ROYAL COACH
                   SAN MATEO, CA
                   (4 MILES SOUTH OF S.F. AIRPORT AT BAYSHORE, RT 101 AND RT 92)

A 2020 WILL BE THERE FOR YOU TO VIEW. ALSO TERMINALS ON-LINE TO OTHER
DECSYSTEM-20 SYSTEMS THROUGH THE ARPANET. IF YOU ARE UNABLE TO ATTEND,
PLEASE FEEL FREE TO CONTACT THE NEAREST DEC OFFICE
FOR MORE INFORMATION ABOUT THE EXCITING DECSYSTEM-20 FAMILY.


지금 스팸의 내용과는 사뭇 다르죠? 장비 시연 행사에 참석 초청을 하는 내용입니다. 물론 초청의 목적 자체가 장비 판매니 따지고 들면 비슷하다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만, 그래도 지금의 스팸처럼 노골적으로 비아그라를 사라느니, 시알리스를 사라느니 식으로 표현하진 않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최초로 이런 유형의 메일을 보낸 사람의 이름은 DEC의 마케팅 담당이었던 Gary Thuerk씨로, ARPANET의 사용자들이 DEC의 새로운 시스템의 장점을 잘 모를 것이라 생각해서 이러한 내용을 기획한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1978년 5월 1일 이러한 메일의 기획이 최초로 나온 후 이틀이 지난 5월 3일, DEC의 개발자였던 Carl Gartley씨가 Gary의 ARPANET 계정을 이용하여 메일을 전송하였다고 하는군요.

발송은 수천통을 시도하였으나, 당시 ARPANET 메일 시스템의 한계로 320통 정도의 메일만 전송이 되었고, 어떤 수신자는 이 메일을 받은 후 시스템이 다운되었다 하니 재밌는 일이지요(당시 시스템의 스펙을 감안하고, 발송된 메일의 헤더를 보면 그럴 법도 하긴 합니다). 당시 ARPANET을 운영하고 있던 미 국방정보국(DCA)에서는 DEC에게 항의를 심하게 했다고 합니다. 물론 Gary씨는 수신한 사용자로부터의 불만은 예상했으나 그 불만의 강도까지는 미처 예측하지 못했다고 하는군요.

자사의 장비를 조금이라도 잘 팔아보겠다는 한 마케터의 의욕이 오늘날 이메일 물동량의 80% 이상을 잡아먹고, 그만큼 쓸모없는 트래픽을 발생시켜 전체적인 네트워크의 효율이 떨어지도록 압박하는 스팸메일로 발전할 것을, 그는 예상했을까요?


8 댓글

  1. 걱정마 꼭 그 아저씨 아니었더라도 누군가는 그짓을 했을 거고..

    ..하여튼 덕분에 유명해지신거지 뭐 y-~

  2. 아직도 스팸메일 하면 떠오르는 사람은 “김하나”..네요ㅎㅅㅎ

  3. 참고로.. 한국에서 최초 스팸메일은 인XX크의 광고 메일로 알고 있습니다.

    인OO크가 만들어지고 며칠 안되서 대량 멜 살포했길래 기념으로 어딘가에 저장해놨는데
    아직도 못찾는 중. 쩝.

    이거.. 찾음 재밋을거 같은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