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오피스 2007, 3만6천원

[2009-09-10] 베타뉴스 – 한글과컴퓨터, 오피스 핵심역량 강화 사업 전략 발표

TG삼보의 셀런에 인수된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이 한/글 출시 20주년을 맞이하여 신버전은 못 내고, 기존 279,400원(처음사용자용)에 팔던 한글과컴퓨터 오피스(이하 한컴오피스) 2007을 홈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재포장하여, 한글날이자 한컴 창립기념일인 10월 9일, 36,000원(VAT 별도)라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출시한다고 합니다. 무려 87% 할인이라면, 정말 파격인거죠.

더군다나, 이번 홈에디션을 구매하면, 내년에 출시될 예정인 한컴오피스 2010으로의 업그레이드가 무상으로 진행됩니다. 기사를 보니 기능 제한도 없고, 뭐 다국어 운영체제는 지원 안한다고 되어있는데, 그건 지금 한컴오피스 2007도 마찬가지인걸요. 즉, 기존 28만원짜리 패키지를 냅두고 기능 또는 업그레이드가 제한된 특별판을 내는 것이 아니라, 28만원짜리 패키지를 그냥 확 깎아주는 겁니다.

이번 가격 인하는 11년전 한/글 815 특별판을 1만원에 판매하던 때와 비슷하다고도 볼 수 있지만, 당시 한/글 815 특별판의 베이스였던 한/글 97의 소비자가격이 6만원(VAT 별도)였던 것을 감안하면 할인폭은 이번이 더 크다고 볼 수 있고, 또 한/글 815 특별판이 나오게 된 배경이 현재와는 다른 점을 감안하면 한컴의 이번 행보는 정말 파격적입니다. 어차피 개인 대상으로는 안 팔리니까, 이렇게 해서라도 조금씩 산다면 없던 매출이 생기는거니.. 뭐 나름 괜찮은 전략입니다.

그런데, 역시나 신규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행사(?)라 그런지 기존 70~80% 비용 꼬박 꼬박 치뤄가며 업그레이드해왔던 사용자에 대해서는 자비가 없습니다. 물론 어제 발표장에서 그런 얘기를 할 것은 아니라고 보고, 하루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한컴 홈페이지에 어제 발표한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을 감안하면 아직 발표를 안했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제가 볼 때는 기존 한/글이나 오피스군 ‘정품’ 사용자에게는 별다른 혜택이 없을 가능성도 있다고 봅니다. 심지어 28만원 주고 처음사용자용 풀 패키지를 구매한 사용자들은 한컴 오피스 2010으로의 무상 업그레이드도 지원 안할 가능성도 있죠. 한컴 관계자분이 보신다면 항변하실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 기존 사용자 대우해주던 회사라면 업그레이드 가격을 처음사용자용 대비 70% 넘게 책정할 일도 없었겠죠(물론 지금은 가격 조정이 되어 65% 정도이지만, 출시 된지가 2년이 넘었고, 조금 있으면 단종인데?).

한/글 출시와 거의 궤를 같이 하고 있는 제 PC 생활도 20년이네요. PC 접하고 처음 썼던 응용프로그램이 한/글이었고, 지금까지 MS워드 따위(…)를 외치면서 거의 모든 문서 작업을 한/글로만 하고 있는 저이지만, 참 여러가지로 착잡합니다. 저렇게 싸게 나오는 한컴 오피스 2007 홈에디션마저도 외면하고 싶어지는군요. 씁쓸합니다. 다음 버전 업그레이드 여부를 다시 한번 재고하게 하네요. 다른 분들이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 싫다는 것이 아니라, 그 비싼 가격을 지불하고 쓰는 사용자들에게 과연 한컴이 무엇을 해주었는지 곰씹게 됩니다. 아무리 잡힌 고기에겐 먹이 따위 주지 않는다지만… ⓣ

...... 에혀.

9 댓글

  1. 정부와 한컴은 그저 씹어야 제맛이라능

    모회사 바뀐게 전략변화에 영향을 준 것 같긴한데…

    1. 뭐 정부조달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고 있으니 개인쪽으로는 딱히 매출 때문에 신경을 안써도 되겠지. 게다가 TG삼보가 뒤에 있으니 저변 확대쪽으로 가닥을 잡은 듯.

  2. 그냥.. 비슷한 생각이… 신간 할인은 안해주고 구간 할인만 되는 도서 할인 정책이라는 -_-

  3. 늦은 리플이지만 모회사는 그딴거 관심없음…

    오로지 인수->재상장->기업가치상승->재매각

    본업은 개판치면서 이딴 돈놀이로 돈벌려고 하고있을뿐

    참 ㅈㄹ맞다…

  4. 핑백: 해피버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