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든건가.

어제 네이버 블로그 시즌 2 에피소드 1의 오픈을 지켜보면서, 아니, 근래 새로 오픈하거나 개편되는 타 사의 서비스들을 보면서 이런 저런 생각들을 하고 있다.

“이렇게도 할 수 있구나”
“저렇게 하면 안되는거 아냐?!”
“우와, 대단하네.”
“뭐 이래, 이러면 안되지.”

성격 자체가 좋은 편이 아니라서, 남 칭찬하는 것에는 인색해도 비판, 아니 비난하는데는 아낌없는 그런 사람.
내가 쓰는 글이 누군가를 포근히 감싸주는 구름이라기보다는, 서릿발같은 날이 세워져있는 검이라는 생각을 해왔었다. 그리고 그게 맞다고 생각했었다.

네이버에서 블로깅을 할 때는 말할 것도 없고, 이곳으로 이사온 이후에도 그런 버릇, 어디 갈 수 있나. 타 회사던 뭐던, 내가 생각하기에 맞지 않는다면 고려하지 않고 무작정, 소위 “깠었다.” 나이가 조금씩 차오르면서, 내 검의 날이 무뎌지는 것 같아 억지도 많이 부렸고, 일부러 여기저기 시비도 걸고 다녀었다.

그러나 서른 즈음. 이 세상에 태어나 30년이라는, 길지도 짧지도 않는 세월을 보냈다. 그리고 내가 검을 휘두르면 휘두를 수록, 그 검이 도리어 나의 심장을 파고드는 느낌이 점점 강해져왔고, 이제 검을 내려놓을때라고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그래서 가능한한 타사에 대한 날선 비판, 아니 비난일지도 모르는 태도는 한켠으로 치우려고 한다.

#

타사가 어떻게 나오던, 직접 경쟁하는 업체가 어떻게 하던 on my way, 내가 나갈 길을 뚝심있게 걸어나가야 하고, 그러고 싶어한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그들에게 지고 싶지도 않고, 더 이상 그들의 인프라나 기타 풍족한 자원을 부러워하고 싶지도 않다.

내가 스스로 선택한 길이다. 내가 입사해서 이 업무를 맡기전, 그 누구보다도 이 서비스를 열심히 써왔다는 것은 하나의 자산이 될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죽을 때까지 이런 기회가 다시 있을 것 같지도 않다. 그만큼 치열하게 고민해왔고, 고민하고 있다.

물론 내 고민이 이 회사라는 조직의 범주 내에서 언제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 실현이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서비스 기획 운영자이기 전에 오랜 사용자로써, 내 서비스이기 때문에 결코 허술하게 만들어내고 싶지도 않고, 신물나게 들어왔던 타 사에 비해 떨어진다는 소리도 듣고 싶지 않다.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 그리고 지고 싶지 않다. 아니, 이기고 싶다.
언제가 되더라도.

10 댓글

  1. 그런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낸 상처는..
    자신에게 돌아옵니다.. 때론.. 몇 배로 커지기도 합니다..
    저도.. 그런 적이 있습니다.. 참 슬프더군요.. 아직도..

  2. 나이가 들어서 그런건가요!
    저도 예전 같으면 칼 같이 파고 들었을 텐데, 요즘은 뭔가 날카롭게 파고 들려니…

    뭐 저럴 수도 있지… 나중엔 다 괜찮아져… 첨엔 다 그래…

    이렇게 되어 버립니다. –a
    그래서,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이런 상황이니 뭐 날카롭게?는 무슨 무뎌져서;;;

    1. 뭐 그래도 날카롭게 할 때는 해야지 더 좋지 않을까요?

      많이 무덤덤해지긴 했는데 아직도 정말 완전 아니다- 라고 판단이 되면 사정없이 물어뜯기는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전. -_-;

    2. 음. 전 그런 얘기도 안했는데 스스로 찔리시는 듯? -ㅁ-;

      .. 에 그리고 유마님이 팍 늙었다면 저도 마찬가지잖아요 orz

  3. 이유없고 논리없는 비난은 좋지는 않지만 그래도 서로간의 비판이없는 것이 더 안좋은 것 아닌가요?

    예의를 지키면서 감정적이지 않은 비판과 비난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불가능한건가?

    30입성 축하드립니다 ^^

    1. 비판을 안한다기보다는(성격 고치기가 힘들겠죠-_-) 직접적인 경쟁사(저 포털 근무하는지라;; )에 대한 비판을 가능한한 자제하려는 중입니다. 좀 안 좋은 추억이랄까 하는게 있어서요. 뭐 나름 선을 지킨다면 경쟁사쪽에도 득이 될테니까 좋은거겠지만, 아직 경력이 일천해서 많이 부족한 듯 합니다. 선을 지키기란..^^;

      감사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