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또 뭘 잘못했다고?

구글 한국어서비스 관리 논란 (연합뉴스)

기본적으로 참 가당찮은 것이, 자신의 문제를 남에게 무조건 떠넘겨버리는 태도. 저 기사에서 인적사항 데이터를 웹서버에 그냥 올려두고, robots.txt를 박아놓은 것도 아니고, 보안 프로토콜을 거치지도 않게 방치한 코리아세븐의 책임은 관심없고, 로봇이 긁어갔다 해서 구글의 한국어 서비스에 문제있다! 라고 지적하는 기자라는 양반도 어찌보면 참 답답하기 그지 없습니다.

“비판이 이어진다”는데 어디서 그렇게 개념없는 비판을 하는지도 모르겠고, “구글의 보안의식이 낮은 것 같다”라고 얘기한 업체 관계자는 누구이며, 그저 근거없는 까대기에 휘말려 국내 최대 뉴스에이전시라고 하는 연합뉴스에서 송고까지 한 기자 양반의 생각은 무엇인지 정말 궁금하기 짝이 없네요.

구글봇에 긁힐 정도면 시차가 있어서 그렇지 MSN봇이나 야후봇에도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입니다. 적어도 구글은 robots.txt 정책은 준수하니까요. 기자 양반이 한국 지사도 없다고 뭐라 뭐라 그랬는데, 그럼 한국 지사있는 MSN이나 야후에서 검색되었다면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 것이며, 네이버나 엠파스, 다음 등에서 걸려나왔다면 어떻게 나왔을까 심히 궁금해졌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인적사항 같은 개인정보를 아무런 보안 대책없이 웹서버 따위에 쳐박아놔서 검색로봇이 긁어가던 말던 방치하는 서버 관리자, 혹은 서버 이용자가 가장 큰 문제겠죠. 지들이 실수한 것을 누구한테 잘못했다고 투덜투덜이랩니까. 공무원들도 아니고 원. 기사는 낚시질, 원인은 무대책. 거참.

4 댓글

  1. 연합뉴스니까 가능한 기사 아닐까요? ^^
    ‘It’s 조선일보’ 처럼 ‘It’s 연합뉴스’.
    저는 예전에 특정 이메일 주소를 구글과 네이버에서 동시에 검색해 보고 그 결과로 구글에서는 아무것도 리턴을 해주지 않는데 네이버에서는 줄줄이 리턴해주는걸 보고, 그나마 네이버보다는 구글이 개인정보 보호에 더 신경을 쓰고 있구나.. 하고 생각한 적이 있었는데 연합뉴스 기자분이 보기에는 이메일은 그다지 개인정보에 속하지가 않나 보네요…

    1. 요즘 연합뉴스 진짜 정내미가 뚝 떨어졌습니다. -_- 뭐 “그따위”들로 기사를 쓰는지 진짜… 예전하고 너무나도 판이하게 기사의 질이 떨어집니다.

      조사도 제대로 안하고 그냥 떡밥거리들만 찾는 꼴을 보니 명색이 “국내 최대 뉴스 에이전시”이면서 대부분의 국내 언론사들에게 기사를 공급하는 “연합뉴스”가 한심스럽기 짝이 없네요.

  2. 피싱 관련 블랙 리스트때문에
    일부 사람들 개인정보 노출된거 이야기가 아니었군요~_~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