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텔넷 나우누리에 접속해봤습니다.

갑자기 생각이 나서 telnet 으로 나우누리에 접속했다가, ‘역시 PC통신은 이야기로 접속해야 제맛이지!’라고 멋대로 생각해버려서, 고이 모셔놨던-_- 인터넷 이야기 2000으로 나우누리에 접속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가입했던 나우누리 윈도우즈 동호회(Go Win)에서 예전 제 글들을 찾아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으헷, 많이도 썼군요. 자유게시판에 쓴 것만 정확하게 글 수가 790개. 97년 6월부터 활동한 곳이었으니, 10년이 지났습니다. 이 동호회에 가입할 때는 대학 1학년때였으니만큼 슬금슬금 읽어보니 여간 유치한 글이 많은게 아닙니다. “내가 저렇게 썼단 말야!!!” 하며 경악을 금치 못하겠습니다. -_- 왜 제 아이디로 쓴 글을 보면서 “저 글 쓴 놈 누구냐-_-“라는 생각을 해야하는건지 ;ㅁ;

동호회가 동호회이니만큼, IT쪽 얘기를 많이 풀었었더랩니다. 그 중에, 가장 압권은 바로 이 것. 진정한 격세지감을 팍팍 느껴버렸습니다.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멤피스”라는 이름 아시는 분 많으신지 모르겠습니다. 아시는 분? 네, 그렇습니다. 무려
Microsoft Windows 98의 개발 코드네임 되겠습니다. -_- 그리고 저 글을 올려던 1997년 8월, 저는 33.6K 다이얼업 모뎀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멤피스 설치파일이 동호회 자료실에 올라왔었는데, 무려 100메가가 넘는 설치파일들을 9시간 넘게 죄다 받아내렸었습니다. 지금 100메가면 코웃음치고 가볍게 받아버리는데, 그때 100메가면 대략.. ;ㅁ;

다른 글들도 많은데, 차마 민망해서 못 올리겠습니다. ;ㅁ; 그래도 예전의 저를 찾아볼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은 분명 좋은 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나우누리에 있던 학교 동호회 동기 게시판에는 여자친구하고 놀러간다고 친구들 염장 지르던 글도 남아있군요. 낄낄. 그 친구는 지금쯤 무얼 하고 어떻게 살고 있을까요? ^^

# 추억의 한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s XP이 발표되기 직전… PC 사양 때문에 게시판이 떠들썩했던 적이 있었네요. 그때 펜티엄3 600MHz에 128메가바이트 메모리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XP가 설치가 되느냐, 설치는 되더라도 제대로 쓸 수 있느냐에 대해서 나름 진지하게 고민한 흔적이 보입니다(…) 아, 아니 그때 VIA 보드와 하나로통신의 3com ADSL 내장형 모뎀의 궁합이 정말 안 좋았기 때문에 나름대로는 정말 고민했다구요. ;ㅁ;

24 댓글

  1. -_-? 전 펜 2 400mhz에서도 윈 XP sp2 다 깔구 써봤는데용?

    잘 돌아가던데;;;;

  2. 전 94년부터 하이텔을 썼는데, 파란으로 옮기면서 그동안 제가 쓴 글을 블로그에 모아주는 서비스를 했다가 글을 보고 기겁을 하고 지운 기억이 있네요. 지금 파란 클럽 게시물 검색을 하니 초등학교 6학년 때 쓴 글이 나오네요. ㅡ.ㅡ

  3. 정감 가득한 화면들이네요.. 저도 갓 제대해서 PC 통신하던 98,99 년이 생각이 납니다. 입대전 2400bps였나? 암튼 엄청 느린 모뎀으로 하다가 제대해서 56K로 업글하니 정말 눈이 훽훽 돌아가더군요. ㅋㅋ

    저는 이야기 보다는 새롬을 많이 썼었죠. 암튼 01410 도 생각나고. ㅋㅋ
    telnet 모드 접속, one click 인터넷 등등 아련하기만 합나다.

  4. …오덕의 땀썩ㅇ..아니 향기가 ㅎㄷㄷㄷㄷ…
    이야기 7,7? 그거 현역인데 누가 뭐라고 하냐능.. ( `_`)
    2000이 7.5인가 그렇고 그 이후에 나온 멀티는 7,7보다도 다국어에 더 쥐약(= 메뉴가 더 깨져서 안보임)이라능.

    ..일윈에서 이야기로 어디 챗방에 접속해서 노니느라 어쩔 수 없다능 ~_~

    1. ㄴㄴ 이야기 기본 엔진에서 자체 한글을 포기한 적은 없다능!

      기껏해야 메뉴라든지 일부 레이블 컨트롤 같은 것을 지네들이 만들어 쓰다가 다 윈도 표준으로 돌렸더니 그 난리가 났을 뿐이지 ( -_-)

      컨텍스트 메뉴 (rclick 팝업메뉴) 같은건 처음부터 윈도 표준을 썼는지 아무것도 안나오는 안습상황..

      그리고 멀티가 8.0이라능! 의심가면 버전체크 ㄱㄱ

  5. 하이텔로 머드게임 하다가 전화비 11만원 나와서 복날에 개패듯이 얻어맞았던게 국민학교 5학년때던가… -0-;;;

  6. 저도.. 나우 계속 썼습니다. 너른호수님 아이디를 많이 봤다 싶었는데 역시 나우에서 뵙던 분이었네요~ 예전에 삼국지 동호회에서 놀던 기억이 갑자기 떠오릅니다. 그밖에 PUG 나, SGYPROG(-_-) 등에서 놀았던 기억이 있네요.

    -_- 추억들과 혹시나 하는 마음 때문에 안써도 해지 못하는 심정이란..

  7. 캡쳐화면에 친구놈 닉네임이 보이네요.ㅎㅎ
    “**님 글을 보다보면..” 이라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