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익스플로러 7이 다운되는게 인터넷 장애?

어제 뉴스를 보신 분들은 잘 알고 계시겠지만 디토모요님이 배포하시는 통합코덱에 포함되어있는 야후! 툴바 구버전(Version 5.6)과 Internet Explorer 7이 충돌해서 웹브라우저가 닫혀버리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20일 인터넷 장애 원인은 프로그램 충돌”
20일 인터넷장애, 다른 문제도 있다

서두에 말한 것과, 기사에서도 나와있듯이 어디까지나 야후! 툴바 구버전과 인터넷 익스플로러 7이 충돌해서 브라우저창이 닫혀버리는 일이 벌어지는 것인데, 이것을 “인터넷 장애”라고까지 표현하는 저 기자분들. 붐업이라도 시켜드릴까요? 전후 사정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훌륭한 미끼를 던지셨으니 말이죠. 표현만으로는 2003년 1월 DNS에 웜이 침입해서 발발(?)되었던 “인터넷 대란”과 별 차이가 없습니다.

물론, 제작자도 예견하지 못했던 사안이고, 그런 일이 있었을 가능성에 대해서 검증을 하지 못한 탓에, 대책없이 브라우저가 죽어버리는 일이 “장애”라고 표현이 될 수는 있겠는데, 그 “장애”라는 것이 “인터넷”이라는 단어과 결합되면 일반적으로 사용자들이 인지하기로는 2003년 1월 인터넷 대란과 하등 차이가 없다- 이 얘기입니다. 저도 쓰면서 문제 없었는데 무슨 장애? 하다가 기사 내용을 자세히 본 이후에 알게 되었으니까요.

“영향력 있는” 오프라인 미디어에 있어 단어 선택의 중요성은 두말하면 잔소리일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신중을 기해야하고, 잘못 쓴 용어 하나 때문에 애꿎은 ISP만 들볶이고, 이게 뭐냔 말입니까(파워콤에서 문자까지 보냈습니다-_-).

네이버 뉴스에서 보니, 최초로 이 일을 보도한 MBC쪽의 보도 내용에 “인터넷 대란”이라고 되어있더군요. 거, 검증하시고 보도 내용 작성하실 때 PD수첩 정도로 좀 하시면 안됩니까? 대충대충 하니까 후속 보도하는 미디어들이 전부 ISP쪽이 잘못했다는 뉘앙스가 팍팍 풍기는 인터넷 장애 이런 용어 쓰고 있잖습니까. 뭐 하긴 이 나라 IT의 최고 행정기관이신 정보통신부에서 긴급하게 자료*를 내면서 각 ISP업체에 공지하라 어쩌라 지시를 했다니 뭐라 할 말이 있겠습니까만은.

* 그 자료에서 이렇게 얘기합디다.

정통부는 이러한 현상이 윈도 XP홈에디션 SP1/SP2, XP Pro. SP1의 운영체제에서 발생하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통합코덱을 삭제하면 된다고 권고했다.

① Windows XP Home Edition, SP1, SP2, XP Professinal Edition, SP1 이렇게 보이는데… 문제가 발생하는 버전을 좀 명확하게 얘기해줬으면 하는데요.
② 애매한 통합코덱은 뭣하러 지웁니까요. 야후 툴바만 제거하면 되는데요. -_- 제가 알기로는 통합코덱 제거해도 야후 툴바는 별도로 제거해야하는 것으로(그러니까 같이 지워지는게 아닌) 알고 있는데. 문제는 야후 툴바가 일으켰는데 통합코덱을 삭제하라?

mbn은 한술 더 떠서 공개소프트웨어의 국가적인 관리까지 하랩니다. 관리하면 뭐 해줍니까? 엄밀히 말해서 이번 일은 공개 소프트웨어의 기본적인 특징일 수 밖에 없는 At Own Risk 문제지, 강제로 설치시키는 것도 아니고 통합코덱을 써야만 동영상 재생을 할 수 있는 세상도 아닌 판국에, 국가에서 공개 소프트웨어 관리까지 하면 프로그램 배포할 때마다 일일히 정보통신부에 소스코드 들이밀면서 검증 받으란 소리? 게임위에서 게임 심의할 때 소스 코드 받겠다는 소리만큼 바보같고 개념없는 주장이구만요.

누구하나 의도한 것도 아니고 정말 우연에 우연이 겹쳐 일어난 일 가지고 국가기관에서 이래라 저래라 하는 꼴도 보기 싫고, 기자들 부화뇌동해서 일반인들 공갈쳐먹는 것는 더더욱 눈꼴시렵군요. 공포 분위기 조성하는 꼴들 하고는.. 쯧. 애꿎은 ISP 고객센터 상담원들만 고생했겠구만요.

근데 그 통합코덱은 15일부터 배포되기 시작했는데 왜 20일부터 문제가 발생했을까요? XP Pro SP2에서는 문제가 없다는데 19일까지는 SP1 이하 사용자들만 다운받아서 썼나? -_-;

15 댓글

  1. 이뭐좆 (이건 뭐 좆선도 아니고)
    이뭐개 (이건 뭐 개나 소나 기자래)

    ie7과 충돌이면 xp sp1은 애초에 해당사항 없음 -ㅁ-)r ie7은 xp sp2 또는 2003 sp1 이상에서만 설치되고 돌아가므로.

    아니 국가에서 ‘관리’하라니 시장경제를 지향하는 경제신문에서 할 소리인가 ㄷㄷㄷ

    1. 어떤 미디어는 IE 7하고 크래시된다 그러고, 어떤 미디어는 IE 6하고 크래시된다 그러고 조낸 왔다 갔다. ==; 뭐라는건지 원…

      공개소프트웨어를 “지원”하는게 아니라 “관리”하라고 하니, 어처구니 만발. -_-;

  2. XP SP2 에 IE6 였는데 이번에 크래시를 경험 했습니다. 야후툴바 브라우져 플러그인을 끄니까 제대로 되더군요. ㅎㅎ

    1. IE6에서 주로 일어나는 현상일까나요.. 흠;

      아 증말 뭔가 딱 정리가 되지 않고 여기저기 미디어에서 대충대충 질러놓고 있으니 뭐가 뭔지 모르겠군요;

  3. 기사를 안 읽어서 상황 파악이 정확히 안됩니다만…. 널리 쓰는 소프트웨어와 충돌 가능성을 확인하지 않고 프로그램을 배포한 MS의 잘못은 없나요?

    1. IE와 야후 툴바의 관계는 베이스 프로그램과 애드온 프로그램의 관계입니다. 베이스 프로그램이 있어야 애드온 프로그램이 있지요.

      애드온의 잘못된 프로그래밍으로 인해 발생하는 책임을 베이스쪽에서 져야할 의무는 없습니다. 거기에 공식적으로 야후 툴바 v5.6은 Internet Explorer 7을 지원하는 제품이 아니죠? 그간 업데이트를 통해 야후 툴바는 IE7 출시전 이미 v6 이상으로 업그레이드된 상태인데, 제휴 마케팅용 배포본의 버전이 업데이트되지 않았으니 굳이 책임 소재를 따지자면 야후 쪽의 책임을 물었으면 물었지 MS쪽의 책임을 묻고 말고 할 게 아닙니다.

      예를 들어, 한글과컴퓨터사의 한/글 97은 Windows XP 환경에서 원활하게 작동하지 않습니다. 약 5:5의 비율로 되는 경우가 있고 안되는 경우가 있지요. 그럼 이 것에 대해서 MS가 책임을 져야하는 것일까요?

      한/글 97은 제품 스펙상 Windows 98/ME/2000에서의 원활한 작동을 약속하는 제품입니다. 이 환경에서 잘 돌아가지 않는다면 MS쪽에서도 일정 부분 책임을 져야하겠지만, 그렇지 않고 Windows XP라던지, Vista에서 한/글 97이 실행되지 않는다면 MS쪽의 문제는 아니지요. 그렇다고 한글과컴퓨터사의 문제도 아닙니다. 왜냐, 한컴은 분명 실행되는 환경을 제한시켜놨으니까요.

      모든 소프트웨어에 명기되어있는 최소/기본 시스템 사양(System Requirement)는 폼이 아닙니다. 제작사에 의해 명기되어있는 시스템 사양이 아닌 상태에서의 비작동/오작동은 제작사 책임이 아닙니다.

  4. 이거 딴데는 내용이 다른데!

    IE6 SP1 (………古っ!) 하고 꼴아박는거라 마소는 무려 “정품인증후 SP2를 다운받아 쓰세염” 이라고 친절하게 안내했다나..
    ..그런데 그 SP2도 이미 나온지 2년이 넘은건데.. IE6 SP1이면 내 기억으로는 2001년이거나 그 이전..

    윗분은 재미있는 주장을 하시는데, 먼저 나온 소프트웨어가 뒤에 나온 플러그인을 책임지는 법이 어딨나혐.. ㄲㄲ
    그리고 IE7이라면 이미 벤더가 플러그인 버전을 올려서 맞췄을 텐데 구버전을 배포해서 생기는 문제를 왜 MS가 책임지나혐..

  5. mbn은 한술 더 떠서 공개소프트웨어의 국가적인 관리까지 하랩니다.
    > 이 모든게 다 놈현 탓이다, 의 버젼업 버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