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신협, 포털의 뉴스 저장기간 7일로 제한


7일 지난 기사는 포털서 못 본다  [한국일보 2007-06-20 16:12]

새로 제정된 ‘콘텐츠 이용규칙’은 디지털뉴스를 제공받는 포털업체들의 뉴스 저장기간을 7일 이내로 제한하고 이후에는 데이터베이스에서 삭제토록 규정, 포털 이용자들이 7일이 경과한 기사는 검색을 할 수 없도록 했다.

소위 말하는 언론사닷컴이 ①검색 기능 보완, ②DB 구축부터 제대로 하는게 우선 순위라고 생각합니다만. 언론사닷컴 들어가서 기사 검색할 때 제대로 찾은 기억이 별로 없는데요. KINDS가 보완을 한다 하더라도 KINDS에서도 안 보이는 기사가 정작 포털 뉴스에서 발견되는게 드문 일도 아닙니다.

역대 경기기록 신주단지 모시듯 창고 깊숙이 봉인해둔 KBO 같은 행동을 해서 남는게 뭐가 있습니까? News Archive 꽁꽁 숨겨놨다가, 나중에 엿 바꿔 먹으려나 봅니다. 언론사닷컴들이 소홀히 한 DB 구축에 대한 하나의 보완재로써의 역할도 포털 뉴스가 일정 부분 담당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거참, 광고 수익 빨아먹으려고 혈안이 되어도 보통이 아니군요.

또 저작권 보호를 위해 이용자들이 포털사이트 내에서 기사를 블로그나 이메일로 퍼가거나 출력하는 등 무단으로 배포, 복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도록 포털 측에 요청했다.

그냥 온라인으로 뉴스 발행하는거 하지 마세요. 저작권 보호해야하는데 오프라인 신문만 발행하시지 뭣하라 온라인으로 뉴스 피딩합니까. 재밌네요, 정말 재밌어요.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1 Response

  1. 2007-06-20

    한국온라인신문협회에서 어제 뻘짓을 했다. 그런데, 한국온라인신문협회라는 곳의 회원사를 살펴 보면 현재 미디어칸, 쿠키뉴스, 동아닷컴, 매경인터넷, 세계닷컴, 전자신문인터넷, 조선닷컴, 조인스닷컴. 한겨레엔 한경닷컴. 한국아이닷컴 등 11개사가 포함되어 있다. 우선 이런 회사들이 왜 한국온라인신문협회를 구성했는지도 모르겠고, 왜 이 회사들이 온라인 매체라고 주장하는지도 모르겠다. 기존의 오프라인 매체를 가지고 웹에서 기사만 올리면 그게 온라인 매체인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