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짐

이틀 차이로 입사하고, 나이도 1살 차이, 만 3년간 같이 일하던 동료가 오늘 퇴사했습니다.‘치사하게 혼자 가냐’라고 타박도 했었고, 기분도 우울하네요. 십수년간을 같이 일한 동료를 떠나보내는 분들의 심정이 어떤지,아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일거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