ㅠOㅠ


작년에도 한번 올렸던 사진이긴 한데, 오늘 디렉토리 뒤적거리다가 찾아서 다시 한번 올려봅니다.
(물론 작년에는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었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역에서 경찰병원 방면으로 가는 길에 있는 조형물입니다. 아직도 저 조형물은 엉엉 울고 있을까요? ^^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윤스 댓글:

    아직도 울고 있습니다 ^_^ 출근할때 자주 본다지요

  2. 딜란 댓글:

    허거.. 이거 저장해둬야겠네요. 한편 귀엽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