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


지들 하고 싶은대로 못하게 하면 독재랜다.
연구소쪽에 충고니 뭐니 하기 전에 그쪽이나 잘 챙기실 것이지. 연구소에 충고한다고 하는 애들 내용 보면 그 동네는 그게 하나도 안되어있는걸. 하긴, 제 눈의 들보는 안 보여도 남 눈의 티끌은 잘 뵈는 법이지. 우리던, 그 동네던.
서로 똑같은 주제에 그냥 각자 동네에서 입닥치고 활동합시다.
간섭하지 말고. 오프에서 나 본 사람들도 꽤 있을텐데 오프에선 한마디도 안하더만.

언로를 막고 있는 것도 아니니 괜히 그 동네에서 나 까면서 놀지 말고 정말 그쪽 표현대로 연구소가 초심으로 돌아가길 원하는 그런 집단이면 메일이나 한번 보내보시구려. 제대로.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