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든건가.


어제 네이버 블로그 시즌 2 에피소드 1의 오픈을 지켜보면서, 아니, 근래 새로 오픈하거나 개편되는 타 사의 서비스들을 보면서 이런 저런 생각들을 하고 있다.

“이렇게도 할 수 있구나”
“저렇게 하면 안되는거 아냐?!”
“우와, 대단하네.”
“뭐 이래, 이러면 안되지.”

성격 자체가 좋은 편이 아니라서, 남 칭찬하는 것에는 인색해도 비판, 아니 비난하는데는 아낌없는 그런 사람.
내가 쓰는 글이 누군가를 포근히 감싸주는 구름이라기보다는, 서릿발같은 날이 세워져있는 검이라는 생각을 해왔었다. 그리고 그게 맞다고 생각했었다.

네이버에서 블로깅을 할 때는 말할 것도 없고, 이곳으로 이사온 이후에도 그런 버릇, 어디 갈 수 있나. 타 회사던 뭐던, 내가 생각하기에 맞지 않는다면 고려하지 않고 무작정, 소위 “깠었다.” 나이가 조금씩 차오르면서, 내 검의 날이 무뎌지는 것 같아 억지도 많이 부렸고, 일부러 여기저기 시비도 걸고 다녀었다.

그러나 서른 즈음. 이 세상에 태어나 30년이라는, 길지도 짧지도 않는 세월을 보냈다. 그리고 내가 검을 휘두르면 휘두를 수록, 그 검이 도리어 나의 심장을 파고드는 느낌이 점점 강해져왔고, 이제 검을 내려놓을때라고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그래서 가능한한 타사에 대한 날선 비판, 아니 비난일지도 모르는 태도는 한켠으로 치우려고 한다.

#

타사가 어떻게 나오던, 직접 경쟁하는 업체가 어떻게 하던 on my way, 내가 나갈 길을 뚝심있게 걸어나가야 하고, 그러고 싶어한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그들에게 지고 싶지도 않고, 더 이상 그들의 인프라나 기타 풍족한 자원을 부러워하고 싶지도 않다.

내가 스스로 선택한 길이다. 내가 입사해서 이 업무를 맡기전, 그 누구보다도 이 서비스를 열심히 써왔다는 것은 하나의 자산이 될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죽을 때까지 이런 기회가 다시 있을 것 같지도 않다. 그만큼 치열하게 고민해왔고, 고민하고 있다.

물론 내 고민이 이 회사라는 조직의 범주 내에서 언제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 실현이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서비스 기획 운영자이기 전에 오랜 사용자로써, 내 서비스이기 때문에 결코 허술하게 만들어내고 싶지도 않고, 신물나게 들어왔던 타 사에 비해 떨어진다는 소리도 듣고 싶지 않다.

앞으로 나아가고 싶다. 그리고 지고 싶지 않다. 아니, 이기고 싶다.
언제가 되더라도.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10 Responses

  1. N.S.Dolti 댓글:

    서른 입성 축하드립니다. -0-;

  2. coremaker 댓글:

    그런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낸 상처는..
    자신에게 돌아옵니다.. 때론.. 몇 배로 커지기도 합니다..
    저도.. 그런 적이 있습니다.. 참 슬프더군요.. 아직도..

  3. 유마 댓글:

    나이가 들어서 그런건가요!
    저도 예전 같으면 칼 같이 파고 들었을 텐데, 요즘은 뭔가 날카롭게 파고 들려니…

    뭐 저럴 수도 있지… 나중엔 다 괜찮아져… 첨엔 다 그래…

    이렇게 되어 버립니다. –a
    그래서,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이런 상황이니 뭐 날카롭게?는 무슨 무뎌져서;;;

    • 너른호수 댓글:

      뭐 그래도 날카롭게 할 때는 해야지 더 좋지 않을까요?

      많이 무덤덤해지긴 했는데 아직도 정말 완전 아니다- 라고 판단이 되면 사정없이 물어뜯기는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전. -_-;

    • 유마 댓글:

      헉… 그럼 제가 확~ 늙었다는 말인가요!!! ㅜ.ㅜ

    • 너른호수 댓글:

      음. 전 그런 얘기도 안했는데 스스로 찔리시는 듯? -ㅁ-;

      .. 에 그리고 유마님이 팍 늙었다면 저도 마찬가지잖아요 orz

  4. ENTClic 댓글:

    이유없고 논리없는 비난은 좋지는 않지만 그래도 서로간의 비판이없는 것이 더 안좋은 것 아닌가요?

    예의를 지키면서 감정적이지 않은 비판과 비난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불가능한건가?

    30입성 축하드립니다 ^^

    • 너른호수 댓글:

      비판을 안한다기보다는(성격 고치기가 힘들겠죠-_-) 직접적인 경쟁사(저 포털 근무하는지라;; )에 대한 비판을 가능한한 자제하려는 중입니다. 좀 안 좋은 추억이랄까 하는게 있어서요. 뭐 나름 선을 지킨다면 경쟁사쪽에도 득이 될테니까 좋은거겠지만, 아직 경력이 일천해서 많이 부족한 듯 합니다. 선을 지키기란..^^;

      감사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