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여행사 한번 제대로 잘못 걸렸습니다. 비자니 항공권이니 우여곡절을 거쳐서 어제 동생이 미국을 향해 출국했습니다. 맨날 말썽이나 부리고 딱히 하는 일도 없어 “저거 어떻게 해야지 제대로 뭘 하려나” 하다가, 기회가 생겨서 미국으로 보낸 것인데, 역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