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TAIJI 8th ATOMOS PART MOAI

사용자 삽입 이미지

YES24에 예약을 해놨음에도 불구하고(심지어 배송출발을 했다는 메시지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오늘 점심도 거르고 결국 약속 있는 겸사겸사 잠실역 핫트랙스 가서 2장 들고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전 1장 산 것 같은데 왜 손에는 2장이 들려있었을까요? 이것 참 미스테리어스하네(…)

CDP를 쓰는게 아니라서 부랴부랴 리핑한 뒤, 지금 2시간 정도 듣고 있는데, 4개의 트랙 중 현재 가장 귀에 들어오는 트랙은 2번 트랙인 Human Dream 입니다. 그 중에서도 이 대목.

난 더 이상은 못 불러 똑같은 노래를 똑같은 표정으론 두 번 다신
Nobody Take me now 네가 말한 Re-Clone 부적합한 부탁인 건 아니? 또 뿌찢 뿌찢 뿌찢
또다시 All night long Breedy 눈물이 흘러 볼을 적셔 넌 이제 더 이상 날 믿진 못할걸

대장 특유의 난독증 유발형 가사가 등장했는데… 뭐 생각하기 나름이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대장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는 분들이 어떤 한 포인트를 딱 집어서 그 포인트 전까지는 좋았는데 지금은 아니다는 식의 의견 개진 …에 대한 ‘그때로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식의 입장 표명인 것 같기도 한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뭐 그렇네요. 해석은 각자에게 넘기는 것이 난독증 유발형 가사의 가장 큰 목적 아니겠어요? ⓣ

* 언제부터 앨범가격 산정하는 것이 곡수 * 곡당 단가라는 ‘공식’에 맞춰나오는 것이 대세였던가 싶기도 하고. ㅋ

* 그나저나 iTunes로 리핑하면서 곡 정보 입력하고 정보 퍼블리시를 하긴 했는데 앨범 명에 “8th ATOMOS PART MOI“로 넣은 것 같아 맘에 꽤 걸리는군요. ㅡ_ㅡ;

8 댓글

  1. 헙. 그래서 지르셨단말입니까; 저는 신옹 20주년 앨범은 물론 콘서트도 못가봐서 대량 낭패였다지요..ㅡ,.ㅡ;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