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2 DNA ART PROJECT에서 트랙백.

http://www.baekdal.com/web2dna/ 에서 만들 수 있다고 나오는데, 문제는 이걸 어떻게 해석해야하나 모르겠습니다. ( -_-)


생성기준은 이렇군요:

How it works

WEB2DNA will take you website, analyze it, crunch it to little bits and spit it out as a graphic representation of a human DNA.
The brightness of the lines is determined by the importance of the tags in terms of structure.
   * H1 is brighter than H2, which is brighter than H3.
   * TABLE is brighter than TR, which is brighter than TD tags.
   * Images and flash elements appear as 70% white.
   * New HTML tags like STRONG and EM is brighter than older ones like B and I
   * UL, OL and DL is brighter than their LI, DT, DD
   * DIV layout is brighter than table layout
Basically a semantically rich site will appear brighter than one with messy old-style code.
You can also determine the richness of text on a site. A site the focuses on (text) content is one where the DNA patterns is large (filling many containers), but contains a lot of empty spaces between the lines (empty space is the individual words).

웹페이지 제작시 사용하는 CSS, Tag 등을 분석하는 듯 합니다. 아무래도 저 밝은 부분이 적으면 적을 수록 좋은 것 같은데..;; 뭐 티스토리야 태터툴즈에서 만드는 툴이니 전 모릅니다(책임 회피).

참고로 구글의 DNA 지도:


네이버의 DNA 지도:


아, 저 사이트 오른쪽 위에 보니 “THE GOAL IS PRETTY SIMPLE”이라는 어구가 있군요. 휘황찬란하지 않아야 좋은건가봅니다. -_-;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This Post Has One Comment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