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3-17 플레이톡


01:55 요즘 파워서플라이가 자꾸 맛이 간 증상을 보이던지라, 거금 들여 490W 사왔더니 이틀째 멀쩡. 이뭐꼬!
02:01 생각해보니까, 이별할 때는 r.ef 노래처럼 언제나 “햇빛 눈이 부신 날”이었더랬죠.
02:58 저희집이 올해도 무사히 종부세 비과세 대상이 되었습니다. 만세!
13:07 지금 기상! -_-;;;
17:43 인사동 징크스: 지금까지 이별통보는 인사동에서만 받았……. (-_-)
17:43 플톡에 재무상담 광고 등장. -_-
23:54 아웅. 역시 샤워 후 상큼한 캔맥주 한개는 굿!!! 비싸서 아사히 슈퍼드라이 대신 하이트프라임맥스를 샀는데, 오오, 맥스도 꽤나 맛이 괜찮군요.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