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개발자 아닙니다. -_-


간혹 어떤 질문을 받을 때 상당히 당혹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개발자시죠?”

미리 정답부터 얘기하자면, 개발하고는 전혀 거리가 있는 사람입니다. 전공도 개발과는 1cm도 가깝지 않은 경영학 전공입니다(물.론. 그렇다고 해서 경영학에 조예가 깊은 것도 아닙니다-_-).

아, 한때 프로그래머가 되고 싶긴 했습니다. 그러나 고등학교 1학년 때 수학 점수가 바닥을 박박 기는 걸 보다 못하신 담임 선생님(수학-_-)께서 문과로 갈 것을 회유 협박 권유하셨더랬고, 아무 생각이 없었던 순수한 저는 그냥 문과로 방향을 틀어버렸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때, 교차 지원까지 생각해보았습니다만, 제가 수험생일 당시 교차 지원에는 엄청난 페널티가 붙었었고, 여전히 수학 점수는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은 나머지 또 수학 담당인 담임 선생님의 협박 회유 매질 권유에 의해 그냥 경영학부로 지망을 했습니다. 뭐 운좋게도 합격을 해서 제 학력에는 경영학 학사라는 것이 한 줄 붙게 되었습니다.

물론, 지금 다니는 회사가 포털이고, 맡고 있는 업무도 경영 지원 업무가 아닌 실제 서비스 운영 및 기획 및 CS 및 뒤치닥꺼리인 관계로 개발자분들 귀찮게 하고 이것저것 들여다보고 해서 알음알음으로 얻은 지식이 없다곤 할 수 없겠지만, 본질은 어디까지나 “프로그래밍이라곤 단 한 줄도 할 줄 모른다” 되겠습니다. -_-)a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회사 동료나, 다른 회사 분들께 오해를 받는 일이 많습니다. 대충 헤아려보니 제 전공이나 업무가 개발인 줄 아시는 분의 비율이 거의 80%에 육박하는 듯 합니다. 앞으로 나대지 말아야겠습니다. 흑.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제 전공은 경영학! Business Administration 입니다! (…)

그런데, 왜 내가 ActiveX 설치 실패하는 경우 때문에 인스톨러 만들고 있냐고요…… 아흑(다 만들고 나서 혼자 좌절중 OTL). > 물론 이미 만들어져있는 걸 NSIS 써서 패키징만 다시 하는 거지만… -_-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Joel 댓글:

    개발자시죠?

  2. 빨빤 댓글:

    #include

    이거만 알아도 개발자임

  3. 컴ⓣing 댓글:

    아니 -.-;; 이런 놀라운!!!!

    ……. 블로그에 어려운 말이 가득하시던데…
    개발자 맞으시죠?? 경영(개발 겸직)…

  4. coremaker 댓글:

    평소에도.. 관심 많아서 늘 그런줄 아는 사람이 많죠..
    타입도 별루 경영 스타일 아니라구요.. 아무튼 꽤나 신경이 쓰이셨나봐요..
    형이 개발계에 발을 담그셨다면 꽤나 잘하셨을듯..
    안담그신게 천!만!다!행! 이지만 말입니다…

  5. coremaker 댓글:

    그나저나 스킨 이미지는 이뿐데.. 집중이 안돼요..

  6. Nes 댓글:

    저도 개발자이신줄 알았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