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저냥


그냥 조용히 살기로 했습니다.

1:600이니 게임이 되나요- 앞으로 많은 소리 관련 포스팅은, 특히 공격적인 포스팅은 안하겠습니다. 그쪽 분들이 말씀하시는 것도 표현 방법이 좀 그래서 그렇지 맞는 소리고, 저도 생각이 많이 짧았습니다.

변명아닌 변명을 해보자면, 전 무엇이 되었던 간에(설령 그게 우리회사던 말던) 말이 안되고 상식에 맞지 않는다면 그것에 대한 글을 쓸 뿐인데, 요즘 그 동네 회사가 그냥 눈에 자주 밟힌 것 뿐입니다. 그러니 이제 즐겨찾기에서는 제거하시고, “이 색히가 또 뭘로 씹나” 목적으로 RSS 구독하시는 분들도 해제하셔도 됩니다. 그쪽에 대한 관심 자체를 지우죠 뭐. 무서워 포스팅하겠습니까 원.

댓글 다신 분들께는 그닥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만, 글쎄요. 과연 그 동네 직원이 타 회사를 저와 같은 내용으로 뭐라 그랬을 때 똑같은 입장을 견지하실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팔은 안으로 굽으니 안하실 수도 있겠죠. 하지만 저한테는 그 동네가 제 팔이 아닐 뿐입니다.

여튼 앞으로 주의하죠.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