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내시면 기름 넣어드립니다.


세금내면 기름 끼워 드립니다.

어제 필요한게 있어서 잠시 강건너 테크노마트를 가려고 차에 시동을 건 순간, 차에 연료경고등이 켜지더군요. 요 며칠 안 타긴 했는데 지난주까지 좀 많이 타고 댕겼더니, 소형자 연비의 신화인 [프라이드 베타]라도 2주 전에 넣어둔 개솔린이 남아있을리가 없지요. -_-;

뭐 경고등이 들어와도 2~30Km는 더 다닐 수 있으니 일단은 테크노마트에서 볼일을 보고 집으로 오다가, 아무래도 개솔린을 넣어놔야하겠더군요. 그래서 자주 가는 주유소로 갔지요. 아무 생각없이 3만원이요 하고 얘기를 하고, 주유기를 주유구에 꽂아둔 채 “3만원 주유합니다”라고 외치는 직원에게 카드를 내밀고 있자니, ‘과연 몇리터나 들어갈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평소에 잘 안 보는 개솔린 스탠드의 주유기 본체를 보니까 숫자가 마구마구 올라가더군요. 리터당 1572원이라는 가격. -_-; 결국 3만원을 다 넣으니 19.08 리터 정도 들어가네요. 20리터가 채 못 들어갑니다. 10Km 정도를 더 갈 수 있는 1리터가 빠진 19리터라. 뭐 사실 생업 영위를 위해 반드시 차를 써야하는 것은 아니니 어떻게 보면 별 문제가 아닌 것도 싶은데, 거참,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물씬. 기름에 이것저것 세금이 덕지덕지 붙어있다는 것에 생각이 미치니, “니미 직접세는 직접세대로 내고 간접세는 또 왕창인” 현 시츄에이션이 억울하기 짝이 없더군요.

직접세 하나 제대로 걷어내질 못하는 조세당국이 맨날 삽만 푸고 있으니 모자란 세금은 간접세로 왕창 뜯어내고 있고, 결국 “선진조세정책”은 뒷걸음질만 치고 있으니, 거참. 아 그러니까, 세금 포탈하거나 속이고 제대로 신고 안하는 부자님하들은 철저하게 디벼서 수십배씩 물리라니까요. 맨날 외국이 어쩌니 그딴 소리 좀 작작하고, 그딴 소리 하고 싶으면 내야할 세금 떼먹는 것들은 외국처럼 피박살을 내놓던지. 맨날 말로만 선진국 선진국. 월급쟁이들은 어디서 하소연하라고 원.


사족.
요즘은 기름도 질러야하는 시대. 그래서 이 포스트는 “지름life” 카테고리로 포스팅됩니다. 제길.

사족2.
요즘 주유기 좋더군요. 예전에는 주문한 금액 직전에서 총을 계속 몇번씩 쏘고 했어야했는데 요즘은 자동으로 맞춰주데요? -ㅁ-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