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12.24


제일 걱정인건…
그렇게 해서 널 잃어버릴까봐…
그게 제일 겁나…
너무 좋은친구를 알게 되었는데..
욕심을 부리다가.. 아예 잃어버리면 어떻게 해…
그럼 너무 후회할것 같은데…

후.. 모르겠따…
나의 대답은.. i don’t know yet… 이야.. –;;;;;;;;;;;

당신 면담좀 해야겠어.. -.-;
이게..메일로 될 일이 아닌거 같애..

냠..
아무튼.. 내 결론은..
넌 참 바보라는거야.. 알아..?
왜 스스로 어렵고 힘든 길을 택하는지..

하드디스크를 정리하다가… 나온 백업파일. 그 안에는 그 친구가 숨쉬고 있었으며, 5년이나 지난 지금도 그때의 느낌을 무섭도록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를 좋아하고, 사랑하고, 헤어지는 과정이 싫어서, 그 후 마음을 닫아버렸는지도 모르죠.
스스로 어렵고 힘든 길을 선택했고, 그 선택은 죽는 날까지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

하지만, 그 선택으로 인해 또 다른 사람에게 후회를 안겨주지 않으려고,
애써 모르는 척,
애써 태연한 척.

어쩌면,
지금 이 순간이 더 어렵고 힘들지도 모릅니다.

그 사람은 더 이상 아무런 생각도 하지 않겠지만, 제가 아직도 친구로 생각하고 있는 그 친구가 말했듯이,
욕심을 부리다가 잃어버릴까봐,
유일한 내 마음의 안식처가 사라질까봐,
하고픈대로 손을 뻗지 않는, 아니 뻗지 못하는 이 무게감을 언제까지 버텨내야할까요.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