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짐


이틀 차이로 입사하고, 나이도 1살 차이, 만 3년간 같이 일하던 동료가 오늘 퇴사했습니다.
‘치사하게 혼자 가냐’라고 타박도 했었고, 기분도 우울하네요.

십수년간을 같이 일한 동료를 떠나보내는 분들의 심정이 어떤지,
아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일거리만 잔뜩 안겨주고 갔지만,
뭐, 그 양반이라면 어디 가서도 잘하겠죠 뭐.

이런게 두려워서 이직을 안하는건지, 못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이 회사를 퇴직할 때는 누가 이렇게 아쉬워나 해줄런지….

[이 포스트는 댓글과 트랙백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