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야구

0

10구단 창단, 선수협을 지지합니다.

이 블로그는  올스타전/WBC 보이콧을 비롯, 선수협이 기획하고 실행하는 한국 프로야구 제10구단 창단과 관련한 필요한 행동이라면 제 프로야구 관람권과 시청권을 일부 침해하는 한이 있더라도,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는 바입니다. 2012. 6. 25. 너른호수. ⓣ

0

바람이 그쳤습니다.

언제가 되었던 다가올 일이었습니다만,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시기에, 예상하지 못한 방법으로, 만우절 거짓말 마냥 바람이 그쳤습니다. 언젠가 김응룡 감독이 그랬었죠. “투수는 선동열, 타자는 이승엽, 야구는 이종범.” 야구 그 자체였던 전설의 마지막. 2009년, 12년만의 우승을...

0

돌아오지 않는 2루 주자, 결국 천국의 홈을 밟았습니다.

꼭 10년전, 2루에서 홈으로 들어오지 않던 롯데 자이언츠 임수혁 선수가, 결국 오늘 아침 천국의 홈을 밟았습니다. 어쩌면, 많은 야구팬들이 말하듯, 배터리를 이루었다가 먼저 천국의 불펜으로 떠났던 故 박동희 선수의 공을 받기 위해서 떠났을지도 모르겠습니다....

1

KBO와 구단들은 그 “시기”가 언제인지 밝혀라

[2009-12-04] 스포츠조선 – 프로야구 노조생기면 어떤 변화가? 프로야구 선수협의회가 선수노조로의 변모를 위한 1차 관문, 선수협 선수들의 투표를 통해 선수노조의 설립을 가결했습니다. 이 와중에 대구 S모 구단, 서울 L모 구단 소속 선수들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만,...

4

V10

12년…….. V10…….. 그렇게 기다렸던 우승…….. 로페즈…….. 윤석민…….. 유동훈…….. 최희섭…….. 김상현…….. 이용규…….. 김원섭…….. 이현곤…….. 이종범…….. 장성호…….. 양현종…….. 김종국…….. 안치홍…….. 나지완…….. 아 끝도 없네… 2000년대 최강팀 SK 와이번스, 감사했습니다. SK를 꺾어서, 이 기쁨이 더 큽니다. 최강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