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노인네와 돌+I 색히들



김동길 → 그럼 댁도 자살하시든가. 곱게 죽는 꼴 못 보겠으니.

조갑제 → 그럼 박통도 서거가 아니라 여자 끼고 술 쳐마시다가 총맞아 죽은거냐?

변희재 → 니한테 들어가는 내 세금 토해내라. 이 빌어먹을 개자식아.

이장춘 → BBK 가지고 이슈메이킹하다가 요즘 언론에서 관심 끊으니까 관심 좀 달라는거지?

김진홍 → 당신이 개신교 목사라는 사실이 진짜 견딜 수 없이 창피할 따름. 이 독사의 자식아.

강희락 → 하긴 경찰이 민중의 지팡이라는 말은 작년부터 용도 폐기된지 오래. 가카와 오세훈의 방패겠지.

주상용 → 청장 집무실은 서울지방경찰청 마당으로 옮기고, 경찰버스로 둘러싸시지. 아늑하잖아?

이름모를 서울시 관계자 → HID 위령제는 문화 행사였냐? 이 걸레같은 색햐?

망자(亡者)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마저 저버린, 이 벌레만도 못한 것들.

니들의 말로(末路)가 어떻게 될지를 보기 위해서라도 독하게 버틸란다.

너른호수

2004년부터 모 포털 사이트 알바로 시작한, 취미로 하던 웹질을 직업으로 만든 일을 굉장히 후회하고 있는 이메일 서비스 운영-기획자 출신 앱 PM(?). 현재 모 회사에서 앱 PM을 하고 있으나 메일쟁이로 지낸 15년에 치여 여전히 이메일이라면 일단 관심부터 쏟는 중. 버팔로이자 소원이자 드팩민이고, 혼자 여행 좋아하는 방랑자. 개발자 아님, 절대 아님, 아니라고!

You may also like...

9 Responses

  1. 이건 뭐.. 싸움하자는 거죠… 쩌업…

  2. astraea 댓글:

    한숨만 나오죠-_-

    • 너른호수 댓글:

      설마설마 했습니다만, 역시 저 편협하고 천박한 인식을 한순간만이라도 접어둘 것을 기대하면 안되는 것이었습니다.

  3. 한인간 댓글:

    저사람들은 사람같지 않군요… 저토록 극악하고 편협한 생각을 토해내다니…
    아마 지구인이 아닐 것입니다..

  4. 강승환 댓글:

    오늘 기독교인을 만났는데. 교회를 옮긴다고 하더군요. 왜냐고 물었더니. 교회들이 이명박 공무원 눈치본다고 애도의 예배조차 안 올린다고 하는군요. 그 사람 상당히 큰 교회에 다니거든요. 생각보다 많더군요. 위에 나열하신 사람과 같은 사람들이요. 저들의 자식은 저렇게 편협한 인생을 살지 않기를 바랄 뿐이죠. 굳이 저렇게 안 살아도 될텐데. 참 그러고보면 썩어빠진 신념도 신념인가 봅니다.

    • 너른호수 댓글:

      신념을 지키는게 나쁘달 수는 없겠지만 그것이 왜곡된 방향인지조차 모르는 사람들인 것 같아 답답할 따름입니다.

  1. 2009-05-26

    이틀 동안 패닉 상태에 있다 오늘 아침에서야 겨우 정신이 어느 정도 차려진다. 정신 차리고 여기저기 잠시 둘러보니 이틀 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다. 이런 못된 인간들 같으니라고! 한 사람이 죽었는데, 그의 뜻을 따르던 따르지 않던 이 나라의 지도자였던 분이 돌아가셨는데, 하는 말들 하고는 .. 눈 뜨고 봐줄 수가 없다. 너무나도 창피하다. 그것도 제법 머리 속에 뭔가 들어있다는 인간들이 헛소리를 하고 있다. 불쌍하다. 그들이 아니라, 그들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